“피폭된 미 핵항공모함 제주 유린, 도지사 뭘 했나”

기사승인 2018.10.17  

공유
default_news_ad1

- 녹색당 “탈핵 평화의 섬 조례 제정”촉구

   
 

“피폭된 미 핵항공모함이 제주 유린할 때 제주도지사는 뭐했나?”

제주녹색당은 17일 오전 9시30분 제주도청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로널드 레이건 호는 원자로 2기를 탑재한 핵항공모함으로, 2011년 일본 후쿠시마 핵폭발 사고 당시 구조작업을 하며 피폭된 바 있다”며 “미국에서도 논란이 컸지만 피폭 정도에 대해 밝히지 않고 제주 바당에 기항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관함식 직후 핵항모는 기름 방지를 위한 이중펜스를 두른 채 5500명의 승조원이 사용한 오수와 폐기물들을 제주에 내려놓고 떠났다”며 “담당 승조원들이 하얀색 방진복을 입은 채 이를 처리했고, 상황을 지켜보며 본능적으로 핵 위협을 느낀 주민 들이 방사능 오염수와 핵폐기물 위협에 대해 도에서 조사해줄 것을 요구했지만, 도청 관계자는 ‘군사구역이어서 관여할 수 없다’는 답변만 반복했다”며 맹공을 퍼부었다.

그러면서 “이는 지난 2017년 핵잠수함 기항 당시, 배출된 액체 물질에 대한 조사 요청에서 얻은 답변과 똑같다”며 “해군기지 성역 밖에서도 할 수 있는 것은 많다. 사후 안전 대책을 마련할 충분한 시간이 있었지만, 방기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원희룡 도지사는 원자로 2기 핵항공모함 기항 소식을 도민들에게 왜 알리지 않았는지, 제주핵 오염에 대응하기 위한 어떠한 사후 조치를 취했는지 밝혀라”며 “핵항모에서 폐기물과 오수를 수거한 업체들이 어떠한 과정을 통해 이를 폐기하고 정화하는지 낱낱이 공개하고, 관공서에 방사능 감지 장비와 인력이 확보됐었는지, 핵항모 기항에 따른 안전 대책팀을 구성했었는지 해군과 어떤 부분을 협력했었는지 밝혀라”고 말하고 “제주도의원들 또한 해당 사업에 예산이 적절히 책정됐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녹색당은 “관함식 직후 5500여명의 핵항모 승조원 중 일부가 관함식 직후 술에 취해 마을을 휘젓고 다녔고, 반발하는 주민들에게 손 키스를 날리거나 언어적 성희롱들을 수차례 지속했다”면서 “이에 피해 여성 중 한 명이 가해자의 직접 사과를 요구하며 해군기지 정문 앞에서 밤을 샜다 기지 앞을 지키던 국가 경찰은 이 모든 사태를 방조하고 불법 채증했고, 심지어 미군에게 항의하고 대치하는 과정의 주민들에게 폭력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 모든 순간, 주민생활안전과 치안을 담당하는 제주도지사 직속 자치경찰대는 무엇을 했는가”라며 “원희룡 도지사는 자치경찰대에 지시한 관함식 대응 사안에 대해 낱낱이 공개하라”고 말하고 “제주도의원들 또한 자치경찰대와 본청 및 행정시, 관공서에서 관함식에 투입한 예산을 확인하고, 그 적절성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원희룡 도지사는 먼저 위 사안들에 대해 선제적이든, 사후적이든 대체 월 했는지 답하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안보의 섬으로 제주를 낙인찍을 때 블록체인 특구 조성을 졸라댈 것이 아니라, 외국 손님이라고 무조건 환영하고 만찬을 열어줄 것이 아니라 일본 고베시가 조례를 통해 ‘핵무기를 탑재한 군함’이 들어오지 못하게 한 사례처럼 제주만의 평화 비전을 똑똑히 밝히라”고 강조했다.

이어 “진정한 평화의 섬 제주를 실현하기 위한 복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공공외교법’을 통해 동아시아 평화벨트 구축을 위한 제주만의 독자적 외교 정책을 수립하고 핵무기가 제주 바다에 기항할 수 없도록 ‘제주특별자치도 탈핵 평화의 섬 조례’를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제주녹색당은 핵 위협 없는 안전 제주조성을 위해 노력 할 것”이라며 “제주 바다와 땅과 도민 유린한 국제 관함식 기간 도지사는 대체 무엇을 했는지 응답하고, 제주의 안전 보장을 위해 탈핵 평화의 섬 조례를 제정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김태홍 기자 kth6114@naver.com

<저작권자 © 제주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