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상순 시장, “우리의 문제는 현장에 답 있다”

기사승인 2017.09.11  

공유
default_news_ad1

- 오는 12일부터 시민의 목소리를 듣기 위한 소통행보 시작

   
이상순 서귀포시장이 시민과의 대화에서 애로사항을 적극 수렴하고 있다.

이상순 서귀포시장이 지난 1일 취임 후부터 ‘우리들의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는’ 철학을 갖고 시민과의 소통에 나서, 시민들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고 있다.

11일 서귀포시에 따르면 이 시장은 오는 12일부터 19일까지 관내 17개 읍면동을 순회 방문, 대중교통체계 개편, 쓰레기 요일별 배출제 등 민선6기 도정의 최대현안 사항을 공유하고 읍면동별 현안사항 파악을 위한 민생현장방문 및 시민과의 대화의 시간을 갖는다고 밝혔다.

이번 시민과의 대화는 읍면동 현안현장을 방문, 현장의 애로 사항과 건의사항 등을 청취하고, 각 읍면동 회의실에서 1차 산업 종사자, 지역단체장, 귀농귀촌인 및 다문화가정 등 지역주민이 참석한 가운데 서귀포시와 지역발전을 위한 토론의 시간을 갖게 된다.

특히, 교통체계 개편과 관련, 불편사항 및 개선의견을 청취하고, 우선 학생 통학 및 출퇴근 등 시급히 해소해야 할 사안에 대해서는 즉시 개선되도록 하고, 노선조정이나 전체적인 시스템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도와 협의 조정하여 시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해 나갈 예정이다

이 시장은 읍면동 방문에 이어 시민사회단체와도 간담회를 개최, 현안현장 및 마을투어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이 시장은 “현장에 답이 있다는 말을 명심하고 현장중심의 열린 소통행정을 더욱 강화하여, 자주 만나서 듣고 주민들의 입장에서 문제를 풀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주민들의 정당한 의견이나 요구사항은 한 치도 소홀함이 없이 시정에 적극 반영되도록 하고, 어렵고 힘든 사안이더라도 현장으로 달려가 토론하고 함께 머리를 맞대어 해결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태홍 기자 kth6114@naver.com

<저작권자 © 제주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