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 갈옷 전시회 패션쇼 개최

기사승인 2018.10.19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자치도 민속자연사박물관(관장 정세호)은 (사)전통천연염색색채예술연구회(회장 문혜숙)와 갈옷 전시회 및 패션쇼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예전부터 제주인의 일상복이면서 노동복이었던 ‘갈중이’가 단순한 염색 옷의 인식을 뛰어 넘어 제주의 전통 및 가치를 찾아내어 향후 고유한 관광 상품과 더불어 민속 의상으로 자리 잡아 제주전통문화의 가치를 확산하고자 기획됐다.

또한 패션쇼에 따른 부대행사로 23일∼30일까지 ‘규방공예’, ‘생활한복’, ‘전통한복’ 등 작품 100여 점을 전시해 제주 갈옷의 염료인 풋감의 특성을 이해하는 것뿐만 아니라 감즙 만들기, 감물들이기, 바래기 등 갈옷 제작 전체 과정을 이해할 수 있도록 했고, ‘제주의 순수한 자연과 햇살 그리고 이슬 속’에서 탄생한 제주의 향토색 짙은 감물염색을 옛것과 현대를 아우르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패션쇼 개최 31일에는 (사)전통천연염색색채예술연구회 회원들이 염색해 만든 생활한복 및 전통한복 등을 박물관 광장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1부는 감염색에 다양한 기법과 복합염한 생활 한복 발표, 2부는 고춘식선생님의 무용공연, 3부는 감염색 및 다양한 색감의 한복을 발표한다.

민속자연사박물관 관장 정세호는 “앞으로도 지역 대표박물관으로서 제주의 민속문화를 적극 발굴하여 도민들에게 사랑받는 전시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도민 여러분의 많은 관람과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했다.

김태홍 기자 kth6114@naver.com

<저작권자 © 제주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