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산머루..재개발할 곳 아닌 것 같다”

기사승인 2018.09.20  

공유
default_news_ad1

- 고희범 제주시장 “고즈넉한 마을은 도시재생으로 가야한다”원칙 밝혀

   
고희범 제주시장

고희범 제주시장이 "신산머루 재개발은 건설업자와 돈 많은 사람만 감당할 수 있지 돈 없는 사람들은 쫓겨난다"고 강조하며 이날 신산머루 재개발추지위  주민들의 기자회견에 대한 의견을 피력했다.

고 시장은 20일 오전 제주시청 기자실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일부 주민들이 원하는 신산머루 재개발사업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고 시장은 일부 주민들이 신산머루 재개발을 원하는데 대해 “이번 읍면동 순회하면서 신산머루 도시재생 현장에 가보자고 해서 신산머루 마을을 방문했는데 재개발을 찬성하는 주민들은 없어 만나지 못해 그냥 돌아와 재개발 찬성 주민들이 기분이 나쁜 것 같은데 거기야 말로 재개발하면 큰일 나는 곳”이라며 “육지에서 보듯이 재개발 많이 했는데 어떤 결과가 나왔냐”며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고 시장은 “신산머루지역을 재개발하면 건축회사와 돈 많은 사람만 감당할 수 있지, 돈 없는 사람은 쫒겨난다”며 “소수의 이익을 위해서 다수의 행복을 해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 시장은 이어 “신산머루 마을을 가보면 알겠지만 재개발하면 안되는 곳”이라며  “이 지역 통장과 지역주민들 대다수의 의견도  도시재생으로 가야한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 시장은 “물론 (재개발) 요구는 할 수 있는데 시장으로서는 대다수 시민이 행복할 수 있도록 방향을 찾는 것”이라며 “몇 몇 사람의 경제적 이익을 위해서 마을을 갖다 바칠 수 없고, 더욱이 도시재생의 기본은 주택과 가로정비, 주차시설 정비 등 마을주민들이 모여서 오순도순 놀고 하는 곳으로 만들어 마을주민들이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고 시장은 “도시재생의 기본은 그 지역에서 사는 사람들이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제주시내 한복판에 신산머루마을 같이 고즈넉한 곳이 없다. 비가 촉촉이 내릴 때면 끝내주는 마을이고, 골목골목마다 추억이 깃들여져 있는 마을”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고 시장은 이 자리에서 “추석이 지나면 재개발을 원하는 분들을 직접 만날 계획”이라고 밝혀 앞으로 재개발을 원하는 주민들간 제주시와의 의견이 조율될 지 주목되고 있다.

 

 

 

 

 

 

김태홍 기자 kth6114@naver.com

<저작권자 © 제주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