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공무원들 노력..하늘도 ‘감동’”

기사승인 2018.08.16  

공유
default_news_ad1

- '16일 제주지역 비내려, 구좌읍 13일 기우제 봉행..농심과 함께한 결과'

   
 

제주지역에는 최악 가뭄으로 농심들은 애가 타들어가는 상황에서 구좌읍은 지난 13일 기우제까지 봉행한 가운데 드디어 16일 흡족한 강우량은 아니지만 비가 내려 농심들은 공무원들이 노력이라는 ‘칭송’이 자자하다.

16일 오전 9시 20분 현재 제주에는 시간당 5mm 내외의 약한 비가 산발적으로 내리고 있다.

지난 15일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주요지점 강수량을 보면 제주 북부의 제주가 9.1mm, 산천단 26.0mm, 대흘 11.5mm, 유수암 12.0mm이고 남부 서귀포가 5.9mm, 강정 13.5mm, 태풍센터 15.5mm, 색달 13.5mm, 신례 12.0mm, 중문 8.0mm, 남원 7.5mm다.

제주 동부의 경우 성산이 1.6mm, 구좌 6.0mm, 우도 22.0mm, 표선 6.5mm이고 서부는 고산이 3.6mm, 대정 13.0mm, 금악 6.5mm, 한림 5.5mm다.

제주 산간(산지)은 비가 더 많이 내려 성판악이 49.0mm, 진달래밭 36.5mm, 윗세오름 54.0mm, 삼각봉 59.5mm, 영실 46.0mm를 나타냈다.

17일 새벽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가 30~80mm이고 남부와 산지 많은 곳은 120mm 이상이다.

제주도 산지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졌고 제주도 북부와 서부에는 폭염경보가, 동부와 남부에는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제주지역은 최악의 가뭄으로 초비상 상황으로 농심들은 속만 타들어갔었다.

특히 장마시기에도 제주지방에는 비가 거의 내리지 않아, 이른바 ‘마른 장마’가 이어지고, 불볕더위가 이어지면서 바싹 마른 대지는 갈라지기 시작했다.

7월 이후 장맛비는 거의 내리지 않고 불볕더위와 열대야가 지속되고 있는 제주지역이 가뭄문제로 초비상이 걸렸다.

이로 인해 농작물 피해는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확산, 서부지역은 양배추와 브로콜리, 동부지역은 파종한 당근의 경우 발아가 채 되지 않은 채 고사될 위기에 처했다.

그러나 공무원들은 조금이나마 농심들의 애타는 속을 달래기 위해 원희룡 제주도지사, 고길림 제주시장 직무대리, 부준배 구좌읍장과 직원들은 제주의 가뭄상황을 ‘재난’ 상황으로 규정하고 휴일을 반납한 채 초비상체제의 근무에 나섰으며, 현장에서 급수지원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또한 연일 타들어가는 농작물에 물을 공급하기 위해 소방차 등은 물론이고 레미콘과 분뇨차까지 동원 급수를 지원했다.

   

   
 

이에 부준배 구좌읍장과 직원들은 특단의 대책으로 시민의 안녕과 가뭄으로 시름이 많은 농민들의 아픔을 같이하는 기우제를 지난 13일 4.3사건 당시 아픔이 있는 용눈이오름 정상에서 50만 시민의 간절한 뜻을 봉행했다.

오상석 구좌읍 부읍장은 “어르신들에게 오늘은 얼굴 면도도 하시라고 전했다”면서 “어르신들도 구좌읍에서 ‘기우제’ 정성을 드린 결과 비가 내리고 있다”면서 축복받는 기분이라고 전했다.

이러한 공무원들의 노력으로 오늘 제주지역은 가뭄 해갈에는 못 미치지만 비가 내려 농민들은 공무원들이 현장에서 농민들을 위해 땀을 뻘뻘 흘리면서 농심들의 애타는 심정을 어루만진 결과라며 ‘칭송’을 아끼지 않고 있다.

이들 공무원들은 누가 알아주지 않더라도 국민의 공복으로서의 자신들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 피로에 지친 몸을 이끌고 현장에서 맡은 바 임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따라서 이들 제주시 공무원들의 이 같은 노력에 찬사를 보내지 않을 수 없는 이유다.

   
한편 16일 오전 9시 괌 북서쪽 약 260km 부근 해상에서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발생, 북상 중이어서 우리나라 영향여부가 주목된다.

중심기압 998헥토파스칼(hPa)에 순간최대풍속 초속 23~35m의 강풍을 동반한 이 태풍은 현재 소형급이지만 이동하는 과정에서 중형급으로 세력이 발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태풍은 북서쪽으로 계속 북상하면서, 오는 21일 오전 9시에는 일본 가고시마 동남동쪽 약 430km 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예상됐다.

태풍 '솔릭'은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전설속의 족장을 의미한다.

김태홍 기자 kth6114@naver.com

<저작권자 © 제주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