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민속촌, 감물 및 봉숭아 물들이기 체험행사

기사승인 2018.07.23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민속촌은 휴가철을 맞이하는 관람객 대상으로 오느 28일(토)부터 8월 5일(일)까지 ‘과랑과랑한 벳듸 감물들염수다’체험 행사를 개최한다.

감물 들이기는 풋감의 즙이 가장 많은 7~8월에 풋감을 따서 빻아 즙을 낸 후 옷감에 적셔 햇볕에 말리는 감물들이기를 한다.

이 시기에는 날씨가 무더워 감즙을 먹인 옷감의 색깔이 곱게 물들여진다. 감즙을 먹인 옷감은 물에 적셔 햇빛에 말리는 과정을 몇 일 동안 반복하면 감물 색이 점점 짙어져 갈색으로 물들여진다.

그렇게 물들여진 갈옷은 제주의 전통 노동복으로 땀을 잘 흡수하여 몸에 달라붙지 않아 여름철에 즐겨 입었고 오랫동안 입을 수 있다.

   
 

옛 제주 선인들은 ‘도고리(물건 담는 도구)’에 풋감을 담아 ‘마께(나무방망이)’로 빻아낸 즙으로 갈옷을 만들었다.

도고리와 마께를 이용한 전통방식과 제주민속촌에서 직접 수확한 토종감을 활용하여 천연 염색 전 과정을 무료로 체험하고 체험물도 가져갈 수 있다.

봉숭아물들이기는 전통 풍습으로 이어져 내려올 만큼 오랫동안 여인들이 즐겨했던 우리나라의 세시풍속 중 하나이다.

기성세대에게는 봉숭아 물들인 손톱이 겨울까지 남아 있으면 사랑이 이루어진다는 속설을 믿으며 여럿이 모여 앉아 봉숭아물들이기를 했었던 아련한 기억들이 남아있다.

지금은 많이 잊혀진 풍속놀이지만 제주민속촌에서 마련한 제주 전통문화와 풍속놀이로 옛 시절 정취를 만끽하며 무더위를 가셔보길 바란다.

제주민속촌 http://www.jejufolk.com 064) 787-4501/ 표선해수욕장 옆 / 연중무휴

   

 

   

 

   
 

고현준 기자 kohj007@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