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돼지 포획 '자화자찬'..전시행정 극치"

기사승인 2018.07.19  

공유
default_news_ad1

- 축산과, 지난해부터 민원발생..이제야 포획.. 자랑브리핑(?)

   
 

제주시가 지난해부터 민원이 들끊고 있는 돼지출몰 문제에 손을 놓고 있다가 최근 포획되자 이를 포획했다며 ‘자화자찬’에 나서면서 ‘전시행정’의 극치를 보여주고 있다는 지적이다.

제주시 축산과(과장 김은주)는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삼양동 취락지역에 야생돼지가 수시로 출몰해 주민불안감과 밭작물에 피해를 주고 있다는 민원이 접수, 피해예방을 위해 여러 차례 포획시도를 했으나, 번번히 실패해 지난 18일 삼양동주민센터와 축산과 직원 10여명이 출동해 포획했다고 밝혔다.

이번 포획한 돼지는 지난해 3월 새끼인 상태에서 집을 나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하지만 이 민원은 지난해부터 돼지가 출몰한다는 민원이 접수됐지만 손을 놓고 있다가 최근에야 포획, 자화자찬에 나선 것이다.

특히 노루포획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관련부서인 환경관리과에 요청하면 간단히 해결될 문제를 직원들을 총출동해 힘들게 포획해 생각을 갖고 업무를 하는 것인지 한심한 행정을 펼치고 있다는 지적이다. 

또한 축산과는 이날 업무관련 브리핑을 가졌는데도 돼지 포획 브리핑은 하지 않고 공보실에서 돼지포획 했다고 브리핑해 어처구니없다는 지적이다.

한편 제주시 공보실은 올해 2분기 홍보 최우수부서에 축산과를 선정해줬다.

김태홍 기자 kth6114@naver.com

<저작권자 © 제주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