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도정은 '국제관함식' 반대 입장 표명하라"

기사승인 2018.07.11  

공유
default_news_ad1

- 강정마을, 릴레이 1인 시위 예정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와 '제주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대책위원회' 등 도내 32곳 단체는 11일 오전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제관함식 개최를 철회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이들은 "찢어지는 가슴을 안고 11년 동안 싸운 결과 평화롭던 마을은 쑥대밭이 됐고, 선량한 마을 주민들은 범법자가 됐다"며 "우리는 정부와 해군에 '이제 그만하고, 제발 강정주민들을 살려달라'고 요청했지만 해군 등은 '상생과 화합'을 말하며 국제관함식 개최를 강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해군측은 개최 여부를 주민들에게 물으며 '강정마을이 동의해주지 않는다면 부산으로 가겠다'고 말했었다"며 "마을총회에서 관함식 거부로 의결되자 해군은 '의견을 물어봤을 뿐'이라고 입장을 바꿨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역주민과 상생하겠다'는 해군은 정작 주민들의 고통은 아랑곳 없이 오로지 위력과시에만 힘을 쏟아붙고 있다. 대처 누구를 위한 해군이냐"고 성토했다.

이어 "국제관함식은 군사 퍼레이드, 즉 열병식이다"며 "관함식에 참여하는 국가가 중국과 러시아도 포함됐는지 해군에 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들은 "최근 기무사 기사는 충격적으로 다가왔다. 이 같은 사실을 보면 한국 군대는 통제되지 못하는 대상인 것 같다"며 "민이 통제할 수 있는 개혁 방안이 없다면 한국 군대는 더 큰 위기에 직면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마을주민들이 반대 입장을 표명했으나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국제관함식' 추진 행보를 보면, 해군 역시 개혁 대상에 포함되야 한다"며 "철저한 개혁이 있어야만 해군도 앞으로 위기에 직면하지 않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원희룡 제주도정은 강정마을회의 결정을 존중해 해군의 국제관함식 강행 방침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해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 역시 평화의 시대에 역행하며 관행적이고 구시대적 발상으로 강행되는 국제관함식을 취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관함식이 강행된다면 우리는 또다시 마을을 지키기 위해 범법자가 돼야한다"며 "주민의사를 무시한 결정으로 주민들은 또다시 업무방해자로 낙인찍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는 11일 오후1시를 시작으로 12일과 13일 제주시청 앞에서 관함식 반대 시민 제주시청 앞 릴레이 1인 시위가 열릴 예정이다. 이어 오는 17일 오전11시 청와대 앞에서 관함식 반대 제주해군기지건설저지전국대책회의 기자회견이 진행될 예정이다.

김태홍 기자 kth6114@naver.com

<저작권자 © 제주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